News
 

1/32
Work
항해하는 말들; 시인과의 대화, 허수경
Sailing Words; A dialogue with the poet, Huh Sukyung

Text installation, Print on linen fabric, 12 pieces, 70 X 270cm, 2019

안유리에게 언어, 문학적 영감을 준 시인 허수경과의 서신 교환을 토대로 구성한 작업이다. 20년 가까이 독일에 거주하면서 시를 쓰고 고고학을 연구하는 허수경의 문장들은 고대와 현재를 가로지르며 독일에서 서울로 전송되었다. 안유리는 서울에서 히말라야, 태국, 암스테르담을 이동하면서 시인의 문장 속 세계를 함께 여행했고, 그 과정에서 이야기는 다시 쓰이고 이어졌다. 이 작업은 2015년, 텍스트 설치와 3채널 영상설치로 두 차례 선보였다. 2018년 시인 허수경은 타계했다. 시인의 육신은 지상에 더는 함께하지 않지만, 그녀가 남긴 언어는 여전히 생생히 우리 곁에 남아 맴돈다. 올해 10월, 안유리는 시인의 1주기를 기념하고자 이 작업을 새롭게 제작했다.

This work is based on the letters exchanged between Yuri An and the poet Huh Sukyung, whom she considers her literary inspiration. For nearly 20 years, Huh Sukyung has been living in Germany, writing poems and studying archaeology. Her poems traverse from ancient times to the present, delivered from Germany to Seoul. Yuri An traveled the poet's world through her words during a long trip from Seoul to the Himalayas, Thailand and Amsterdam. In this process the story has been re-written - continued beyond time and place. The work was presented twice in 2015 with text installation and three-channel video installation. In 2018, poet Huh Sukyung passed away. The poet's body is no longer with us on earth, but the language she left still lingers alive by us. In October of this year, Yuri An created the work to commemorate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poet's death.

1/5

영상 촬영 / 편집 : 유성원(출판사 난다)

1/26
다섯 평 사전 : 안유리 글모음 2014-2019
A dictionary five meters Squared 2014-2019

Text installation, Print on the paper, 26 pieces, 21 X 29.7cm, 2019

포촘킨 스터디 2. 베를린에서 도문까지 : 물뿌리로 가는 길
포촘킨 스터디 2. 베를린에서 도문까지 : 물뿌리로 가는 길
Potemkin Study 2. From Berlin to Tumen : The Way to the Origin of a Million Rivers

Single channel video, 11min 35sec, 2019

Commissioned by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포촘킨 스터디 시리즈의 두 번째 작업으로, 1편에서는 한 도시 속에 자리한 상이한 두 장소-종묘와 대림동-를 통해 서울을 읽는 시도 였다면, 2편은 분단과 냉전의 기억을 가진 두 개의 도시를 공통의 서사를 통해 조망한다. 그 두 장소는 독일의 베를린, 중국의 도문이다.

 

2차 세계대전 후, 이데올로기에 의해 영토가 나뉘고 신흥국가들이 탄생했다. 베를린이 분단의 상징적 장소라면, 도문은 사정이 좀 더 복잡하다. 한반도 최북단 지역을 흐르는 두만강을 경계로 중국과 북한이 나뉘는데, 중국 쪽 국경 도시가 바로 도문이다. 두만강은 ‘만 가지 물의 근원’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도문은 두만강에서 유래된 지명이다. 두만강의 뜻인 ‘물의 근원’을 가리키는 여러 말 중, ‘물뿌리’라는 단어가 있다. 남한에서는 더는 사용하지 않으나 북한어 사전에는 수록되어 있다. 물과 뿌리라는 두 단어의 조합은 언뜻 모순처럼 보인다. 뿌리라는 것은 본디 하나의 장소에서 정박해야 이루어질 수 있으니 말이다. 그러나 물은 다르다. 물이 내로, 내에서 강으로, 다시 바다에 이르기까지 우리는 그 갈래와 시작점을 쉽게 헤아리기 어렵다. 최근 몇 년 사이, 두만강 일대는 통일 전 베를린이나 DMZ 인근지역처럼, 긴장감이 흐르는 도시로 바뀌었다. 강을 건너 북한을 탈출하는 사람들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두만강은 삶의 방향과 뿌리를 옮기는 시작점이 되었다. 30년 전, 베를린 장벽은 무너졌으나, 한반도를 가로지르는 분계선은 여전히 존재한다. 물줄기를 가둘 수는 없어도, 강을 사이로 이념이 충돌하고 공포가 넘나든다. 이것은 분단의 상흔과 애수의 장소로써 두 도시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누군가의 과거가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현재인 것처럼, 선형적 시간 속에서 길을 잃은 도시의 이야기이다.

그곳의 다리는 끊겼으나, 강은 여전히 흐른다. 

This video is the second work as a series of Potemkin Study project since I began 2017. In the first video, I attempted to reinterpret Seoul through two different places: ‘Jongmyo Shrine and Daerim-dong’. This new work is about two different cities that have memories of division and the cold war in common. These two cities are Berlin in Germany and Tumen in China.

 

After the second world war, several countries divided territory by ideology, and the new countries were established as a result. Berlin is often referred to as the symbol city of division, Tumen has much more complicated history. Tumen River flows the most northern part of the Korean peninsula, where is the border between North Korea and China. Tumen is the name of place originated from Tumen River that means the origin of a million rivers. Among many words that means ‘the source of water’, there is the word ‘Mool(water) Bboori’(root or origin) in Korean. It is a North Korean word, no more used in South Korea. This combination of this word seems to be contradicting. Root or origin can be found on fixed one place, but water is different case. As if a small stream to form a river and the river flows into the sea, we are hard to find the one initial point of water. In recent years, tension is increasing around the Tumen River like Berlin before the unification and DMZ in Korea. As a number of people who escape from North Korea are rapidly increasing, Tumen river become a starting point of changing the origin of life. Although 30 years ago, the Berlin wall already fell,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in Korean peninsula still exists. There is no way of confining a stream of water on one place, ideological conflict and fear take a hold on the river between. This work is not the story about two cities as the place of sorrow and wounds of division. As if someone’s past still can be like the present of another person, this video is a tale of two cities that lost its way in the linear time base. Even though the bridge has collapsed, the river still flows, there.

 
불온한 별들
Rogue Stars

3-channel video projection, 16min 16sec, 2018

 
포촘킨 스터디 1. 서울 : 침묵의 탑, 불의 집
Potemkin Study 1. Seoul : Tower of Silence, Fire Temple

Single channel video, 7min 35sec,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