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Work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11
속삭이는 분자들
Whispering Molecules

Moving Text, Metaverse-based platform, 2022

2022년 도큐멘타 15에서 국립현대미술관과 자티왕이 아트 팩토리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장기 연구 프로젝트인 ‘2022 아시아 프로젝트’와 자티왕이 아트 팩토리의 ‘테라코타 엠바시’(Teracotta Embassy)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온라인 포럼 「테라코타 프렌드십 - 우정에 관하여」를 함께 개최한다. 이 프로젝트는 더 나은 삶과 사회를 위한 우리의 상상은 과연 어디에서 비롯되는가? 라는 질문으로부터 시작해, 이러한 상상을 가능하게 하며, 지속 가능한 연대와 공동체를 이끄는 힘을 ‘우정’이라는 단어로 전제한다. 프로젝트는 자칫 단순하게 들릴 수 있는 이 ‘우정’이라는 단어에 집중하며 과연 ‘우정이란 무엇인가?’라는 공통 주제에 대해 생각해본다.

 

안유리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언어적 관점’에서 우정을 해석하여, 무빙 텍스트 <속삭이는 분자들>을 통해 선보인다. 이것은 여러 개의 원자가 화학적인 결합을 통해 만들어진 ‘분자’라는 개념으로부터 영감받아 제작되었다. 즉, 어떠한 원자들이 결합하냐에 따라 성질이 변하는 분자처럼, 각각의 언어와 그 사용자들의 만남에 의해 이야기의 해석이 달라질 수 있는 가능성을 표현했다. 메타버스 공간 안에 떠다니는 텍스트는 이곳에 모인 사람들의 목소리가 속삭이고 이어지는 형상을 가리킨다. 10년 전, 암스테르담 유학 시절에 작업한 것의 일부분으로, 당시 이방인으로 유럽에 살면서 느낀 고립감, 소통과 불통에 대해 오랜 시간 고민하는 과정에서 썼던 텍스트의 일부를 개작해 선보이게 되었다. 이 텍스트는 단순히 모국어와 외국어 사이, 번역 혹은 통역될 수 없는 간극에 절망하는 것이 아니라 각기 다른 목소리들이 모일 수 있고 그것이 정해진 화음에 벗어나더라도 기꺼이 발화하며 서로 경청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한 탐구이다. 국가, 민족, 인종처럼 개인의 선택과 상관없이 주어지고 입혀진 정체성의 한계를 넘어, 우리는 이 세계에서 어떻게 함께 살아갈 수 있을까? 라는 질문을 나누고자 한다.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MMCA), Korea and Jatiwagi Art Factory jointly present an online forum titled Terracotta Friendship as a part of the “2022 Asia Project”, MMCA’s long-term research project, and of Jatiwagi Art Factory’s “Terracotta Embassy” program. They embarked on the new project asking what derives our imagination for making a better life and society and presupposed that what empowers sustainable solidarity and community is the word of “friendship.” The project focuses on “friendship,” which may sound like no big deal, evoking thoughts on the common theme of “What is friendship?”

 

In this project, Yuri An interprets friendship from a linguistic perspective and presents it through the moving text Whispering Molecules. She was inspired by the concept of 'molecules' created through the chemical bonding of several atoms. In other words, it expressed the possibility that the interpretation of the story could be different by the communication of each language and its users, just like molecules whose properties change depending on which atoms bond. The text floating in the metaverse-based platform refers to the figuration in which the voices of the people gathered here whisper and connect. This work was part of her work 10 years ago when she was studying in Amsterdam, and she adapted and presented some of the texts she wrote in the process of thinking for a long time about the isolation, communication, and disconnection felt while living in Europe as a stranger. This text does not simply mean despair in the gap between the mother tongue and the foreign language. Although they deviate from the set chord, it contains questions about the possibility of different voices gathering and willingness to speak and listen to each other. Yuri An would like to suggest and share the question: How can we live together in this world beyond the limits of identity given regardless of individual choices such as country, ethnicity, or race? 

Styx Symphony
동영상 보기
스틱스 심포니
Styx Symphony

2-channel video installation, 15min 51sec, 2022

고대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스틱스(Styx)는 이승과 저승의 경계에 흐르는 강이자, 그 강의 여신을 가리킨다. 이번 작업은 20세기에 발생했던 전쟁과 폭력의 역사를 살아낸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4명의 여성 시인들-구리하라 사다코,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마야 안젤루, 고정희-이 지상에 남기고 간 시(詩)어에, 현재를 살아가는 여성들의 목소리로 다시, 숨을 불어넣었다. 이 시인들이 직접 겪거나 목격한 역사적 사건들-히로시마 원자 폭격, 나치와 소비에트, 흑인 민권 운동, 광주 민주화 운동-이 지금의 우리와 어떻게 연결되고 공명할 수 있는지 주목했다. 4명의 시인과 8명의 여성이 스틱스(Styx)가 되어 역사 속에 이름도 흔적도 없이 ‘연기’처럼 사라졌던 사람들의 목소리를 이곳, 스틱스(Styx)강으로 불러낸다. 그 목소리는, 여전히 존재하는 폭력과 차별 혐오에 저항하며, 연대와 용기를 향한 몸짓이다. 초혼(招魂)이다. 

In Greek mythology, Styx is a goddess and river that borders the Earth and the underworld. My work tells stories of people who lived through war and violence that took place throughout the twentieth century. In particular, I focused on four women poets: Sadako Kurihara, Wislawa Szymborska, Maya Angelou, and Goh Jung Hee. All four of these women poets personally experienced traumatic historical incidents, and then wrote about their experiences as poetry. The specific incidents were the atomic bombing of Hiroshima, the oppression of the Nazis and the Soviet Union, the American civil rights movement, and the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I thought about how these historical events could relate to or resonate with us today. I set up these four poets and the voices of eight participating women as the Styx, as described earlier. So the Styx was expressed with the voices of beings who disappeared like smoke, without names or traces in history. After all, these voices are invocations of the spirits, speaking words of consolation and making gestures of solidarity and courage, while simultaneously resisting the discrimination, violence, and hatred that continue to surround us.

사진. 김상태 Sangtae Kim

press to zoom

사진. 김상태 Sangtae Kim

press to zoom

사진. 김상태 Sangtae Kim

press to zoom
1/2

스틱스 심포니 Styx Symphony 2채널 영상 설치 2-channel video installation 15min 51sec, 2022 리움미술관 커미션 Commissioned by Leeum Museum of Art

press to zoom

스틱스 심포니 Styx Symphony 2채널 영상 설치 2-channel video installation 15min 51sec, 2022 리움미술관 커미션 Commissioned by Leeum Museum of Art

press to zoom

스틱스 심포니 Styx Symphony 2채널 영상 설치 2-channel video installation 15min 51sec, 2022 리움미술관 커미션 Commissioned by Leeum Museum of Art

press to zoom

스틱스 심포니 Styx Symphony 2채널 영상 설치 2-channel video installation 15min 51sec, 2022 리움미술관 커미션 Commissioned by Leeum Museum of Art

press to zoom
1/24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6
약속의 땅, 추방된 기억
Promised Place, Displaced Memory

Image & Text, Website, 2021

“약속의 땅, 추방된 기억”은 프로젝트<우리는 바다에서 왔다>의 두 번째 시리즈 <지도 위 수많은 축 - 우리는 바다에서 왔다 II>를 계기로 제작되었다. 첫 번째 프로젝트에서는 ‘오가사와라 섬’을 둘러싼 상상의 여정을 대화 형식으로 담아냈다면, 이번 작업은 서로 다른 시간 축에서 벌어졌던 실제 상황을 각색하여 텍스트와 이미지로 풀어냈다. 두 개의 장소로 태국-미얀마 국경 지역의 멜라 난민캠프와 홍콩을 설정했고, 2010년 실제 방문 당시 기록했던 사진이 출발점이 되었다. 이 두 장소를 둘러싼 이야기의 공통점은 정치적 상황의 격변기를 통과하면서 사람들의 이동이 활발해지거나 동시에 제한되었고, 국가와 개인의 관계에 따른 정체성 문제가 대두된 것이다.

 

1988년 미얀마 민주항쟁, 1997년 홍콩 반환이 최근 2019년의 홍콩 민주항쟁, 2021년 미얀마 민주항쟁으로 이어지는 상황을 목도하면서 2010년 두 장소에서 경험했던 상황과 이야기들을 접속 지점으로 설정했다. 각기 다른 두 장소를 ‘선택된 시간 축’으로 연결하여 서로에게 과거이자 미래를 공유하는 모습을 그려냈다. 팬데믹과 정치적 대립 상황으로 인해 물리적 이동과 접속이 더 어려워진 지금, 이야기의 힘을 통해 서로 연대할 수 있는 가능성을 기대해본다. 

The work Promised Place, Displaced Memory is produced for the project, <A Few In Many Places—Welcome to Ogasawara II>. In the first project, <We are from the sea—Welcome to Ogasawara I>, I expressed the imaginary journey surrounding the Ogasawara Islands as a form of conversation. This project's second series work is showed real-world situations on different time axes through using the image and the text. I choose two different places: Mae La refugee camp, where is the border area between Thailand and Myanmar, and Hong Kong. The beginning point of this work is the photographs that I visited and recorded at that places in 2010. Those two places have in common is that the movement of people has become active or limited at the same time, and a matter of identity depending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tate and the individual while undergoing the upheaval of the political circumstances.

 

By watching the situation of the 8888 uprising in Myanmar in 1988 and the Handover of Hong Kong in 1997, I thought that it seems to be connected to the 2019 Hong Kong protest and the 2021 Myanmar one. The situations and stories that I experienced in both places in 2010 were composed as the link point in this work. I depicted as if sharing the past and the future with each other of two places by linking those different places through the selected time axis. Even though physical movement and access have become more difficult between people due to the pandemic and political confrontation at this moment, I look forward to the possibility of solidarity through the power of the story.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5
하늘강 마믅소리
Resonance From Where She Goes

5-channel Sound Installation, 3min 43sec, 2021

사라진 말과 존재에 귀 기울이며 언어, 특히 시(詩)를 매개로 한 탐구와 실험을 꾸준히 이어 온 안유리는 <하늘강 마믅소리>에서 고(故) 고정희 시인 (1948-1991)의 시 「프라하의 봄 ∙7 : 85년의 C형을 묵상함」 , 「프라하의 봄 ∙8」 (1986)을 소환합니다. ‘여성, 민족, 민중 해방’이라는 주제로 치열하게 시를 쓰다 간 고정희는 한국 문학에서 여성주의를 이끈 인물입니다. 그의 과감한 시적 언술과 형식은 당대의 사회적, 정치적 금기를 무너뜨리며 시대에 대항하는 언어를 일궜습니다.

 

2001년 시인의 10주기 추모제에 참여하면서 ‘시’와 ‘여성 문학’을 접했던 십대의 작가는 당시 추모제의 일환으로 친구들과 함께 기획했던 퍼포먼스를 바탕으로 새롭게 제작한 사운드 설치 <하늘강 마믅소리>를 선보입니다. 제목은 고정희 시인의 동명의 시 제목이기도 한 ‘하늘강’과 반향(反響)을 뜻하는 순우리말 ‘마믅소리’를 엮어 붙인 것입니다. 시인이 지상에 남기고 간 시어를 읊조리고 반복적으로 “미친년”을 외치는 여성들의 서로 다른 목소리는 시간을 거슬러 흩어져 있던 여성들의 언어를 불러 모으고, 현재에 반향하며 오늘에 대항하는 언어가 됩니다.

​글. 박가희

With her practice of experimenting with language-specifically poetry-as her medium while paying attention to disappeared words and existence, Yuri An revises “Prague Spring No.7: Meditation on C Hyung in 1985” and “Prague Spring No.8” by poet Goh Jung Hee (1948-1991) in Resonance From Where She Goes. Goh Jung Hee, who had fiercely written poems on women, the nation, and the liberation of Minjung, is a leading figure of feminism in Korean literature. Her decisive poetic narrative and forms have dismantled the social and political taboos and inaugurated the language resisting her era.

 

Based on the performance that she organized with there friends as a teenager for Goh Hung Hee’s 10th memorial ceremony in 2001, Yuri An presents a sound installation, Resonance From Where She Goes, commissioned for this exhibition. The title of Haneulgang (meaning “sky river”), quoted from Goh Jung Hee’s poem with the same title, and Mameun-sory (a pure Korean word meaning “resonance”). With all different voices of women reciting the poems that the poet left behind and repetitively exclaiming Michinyeon (“mad women”), they recollect the scattered language of women tracing back in time and generate a language which resists today, resonating in the present.

Text by Gahee Park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4
포말(泡沫)의 말(言)
Words of Spume

14 Art postcards, 160 X 90mm, 2021

이번 작업은 프로젝트 <우리는 바다에서 왔다>의 일환으로 제작되었다. 특정 국가에 속하지 않는 바다를 뜻하는 ’공해(公海)’가 프로젝트의 키워드로, 현재는 일본 영토에 속해있으나 19세기 전까지 ’공해(公海)’로 존재했던 ‘오가사와라 섬(小笠原諸島)’이 항해의 시작점이자 상상의 공간으로 주어졌다. 

 

바다를 사이에 두고 수많은 꿈과 좌절, 역사와 사람들의 이야기를 떠올리며 두 화자(話者)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들은 각기 다른 시대에 살았던 인물로, 한 사람의 이야기에 다른 사람이 화답하는 형식을 띠며 혁명이 망명으로, 유배가 유랑으로 변모하는 과정을 상상했다.

19세기 말, 갑신정변 실패 후 일본으로 망명을 시도했다가 오가사와라에 유배된 조선인 김옥균의 삶에 상당 부분 영향 받았음을 밝히며, 그의 목소리가 공명하여 또 다른 시공간에서 이어 쓰인 이야기를 덧붙인다.

The work Words of Spume is produced as part of the project <We are from the Sea>. The keyword of this project is “High seas”, which means the seas beyond the territorial waters of any country. Until belongs to the Japanese territory in the 19th century, the Ogasawara Islands were one of the high seas. This place is the starting point of sailing and to arouse the imagination for the work.

 

I expressed through the voice of two people by recalling the story of history, people, dreams, and frustration between the sea. Even though these figures lived in different times, I described their dialogue as if they respond to each other while imagining the process of revolution turning into exile and exile into wandering. When I wrote this story, was influenced by the life of Kim Ok-kyun who attempted to flee to Japan after the failure of the Gapsin Revolution and was exiled to Ogasawara in the 19th century. I added to the story that followed in another space and time with responsive his voice.